>

원문 : http://headlines.yahoo.co.jp/hl?a=20131206-00000011-nkgendai-base

 

오승환에게 극진한 대접 … 요미우리가 웃는 "한신의 '도게자' 외교"

 

 "(이적에 대해)불안보다 기대가 크다. (한신 팬은 열광적인 면이) 한국 롯데 팬보다 더하다고 들었다. 본래 모습을 보인다면 응원도 배가 될 테고, 좋은 결과를 만들어내지 못한다면 (비판을)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 오사카는 몇 번 가본 적이 있는데, 음식점에 한국어 메뉴가 많고, 생활이 불편하진 않을 것 같다."


 4일 오후, 서울 시내 호텔에서 한신 계약서에 사인한 오승환(31)은 각오를 밝혔다.


 한신은 일본 무대에서 검증되지 않은 투수와 2년 총액 9억엔 계약을 맺었다(삼성에 지급한 5천만엔 포함). 등번호는 후지카와 큐지(藤川球児, 시카고 컵스)가 사용하던 '22'번을 부여하며 환대했다.


 한신은 오승환을 얻기 위해 선발 자원인 스탠드리지(Jason Standridge)를 방출했다. 특별히 외국인 자리를 비워두고 삼고초려로 맞이했다.


 ■높은 연봉, 자택, 한국 요리, 한국어……


 이런 오승환에겐 한신에 입단한 용병이 생활하는 롯코 아일랜드(六甲アイランド, 고베)의 맨션이 아닌, 오승환 본인이 매우 맘에 들어 한 오사카의 맨션을 빌린다. 2월 오키나와 캠프에서는 한국 요리를 준비한다. 오승환과의 의사소통을 중요시하는 와다(和田豊) 감독은 오승환의 팀 적응을 위해 주전 선수와 코치에게 한국어를 공부시킬 의향도 내비쳤다.


 예를 들면, 2007년에 FA로 마츠자카(松坂大輔, 당시 세이부)와 오카지마(岡島秀樹, 당시 닛폰햄)가 레드삭스에 입단했을 때에는 통역이 붙긴 했지만, 구단은 연습이 시작하기 전인 오전에는 영어공부를 시켰었다. 이적한 선수의 모국어를 주전 선수에게 공부시킨다는 말은 지금까지 들어본 적이 없다. 다른 구단이 보기엔 '왜 그렇게까지 머리를 조아리는가. 마치 '도게자(土下座)' 외교와 같다'와 같은 말도 들린다.

 한국에서는 최고 구속 157km/h의 직구와 슬라이더를 무기로 역대 최다인 277세이브를 기록했다. 한신은 나카무라 GM(中村勝広) 등이 현지로 찾아가 투구를 직접 보고 높은 평가를 했겠지만, 이렇게까지 일본에 온 한국의 유명선수는 반드시 팬이 인정할만한 성적을 내지 못했다.

 94년 한국에서 수위타자, 도루왕을 거머쥔 주니치의 이종범이나, 96년부터 두자릿수 승리를 올리며 99년에는 20승, 2000년 겨울에 요미우리로 이적한 정민태, 시드니 올림픽에서 일본 대표팀을 두 번이나 무너뜨린 오릭스의 구대성과 같은 선수도 일본 무대에서는 그 기대를 져버렸다. 오승환도 한신의 수호신으로서 삼진을 마구 잡아준다는 보증은 없다.

 ■포지션도 보장


 근대 야구에서는 선발 완투형 투수가 부쩍 줄어들었다. 우승 전력이 되기 위해서는 강력한 마무리를 갖추는 것이 필수다. 올 시즌 후지카와를 메이저 리그로 보낸 한신은 고정 마무리가 없어 상대에게 압박을 주지 못했다. 올 시즌은 '코리안 스토퍼'에게 팀의 운명을 맡기게 되었는데, '외국인 선수의 실력 발휘 여부는 일본 야구 등 익숙하지 않은 환경에서의 적응에 달려있다.'고 평론가 야마자키 히로유시(山崎裕之)씨가 평했다.


 "한신은 한국에서 오승환의 실력을 검증했을 것입니다. 하지만 한국에서 본 투구를 일본에서도 할 수 있을지는 아직 모릅니다. 한신은 오승환 외의 다른 한국 선수가 없습니다. 야구에 관한 이야기나 불만을 들어주는 사람이 통역뿐인 것도 힘듭니다. 정신적인 면에서 안정되지 못한다면 본래의 투구를 할 수 없습니다. 타자를 봐도, 스윙이 큰 한국선수와 선구안이 좋은 일본선수와는 매우 다릅니다. 언어 면에서는 적극적으로 일본어를 배워서 팀에 녹아드는 노력도 필요합니다."

 모 구단 관계자는, 오승환에 대한 한신의 태도에 이런 쓴소리를 했다.

 "마무리가 없어서 힘들다, 꼭 우리 팀에 와주십사 하는 자세를 보였기 때문에 오승환에게 약점을 잡혀서 이런저런 조건이 붙었다. 활약 정도가 미지수인 용병에게 마무리 기용을 보장하는 것은 좀 그렇지 않으냐. 이전에는 어느 구단에서도 일본 무대에 서기 전에 어느 포지션을 내 주는 것을 약속하고, 2군에 내리지 않는 조건으로 계약을 맺은 곳도 있었다. 2005년 요미우리와 계약한 미셀리(Dan Miceli)가 그렇다. 막상 일본에선 전혀 팀에 도움이 되지 않는데도, 2군에 내리지 않는다는 계약 내용 때문에 당시 수뇌부가 곤란에 빠졌고, 젊은 선수에게 기회를 주지도 못했다. 신인 육성에 힘을 쏟는 요미우리에서는 이런 계약은 진작부터 하지 않았다."

 한국 매스컴이 '특급대우'로 표현한 한신의 "오모테나시(대접)". 라이벌 구단은 모두 웃고 있다.

Posted by glea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원문 : http://number.bunshun.jp/articles/-/764740

 

FA 순위와 사구왕 … 추신수를 통해 보는 '사구왕'의 계보

 

 'The Reiter 50'이라는 리스트가 있다.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의 벤 라이터(Ben Reiter)가 만든 FA 선수 랭킹이다. 나는 이 리스트를 제법 기대하고 있다. 단순히 순서를 늘어놓은 것뿐이지만, 평가 기준이 제법 흥미롭고, 의외의 선수가 상위권에 오르는 일도 많이 있다.

 

 2013년 1위는 예상대로 로빈슨 카노(Robinson Cano)였다. 2위에 오른 선수도 당연히 제이코비 엘스버리(Jacoby Ellsbury)다. 메이저리그 진출이 확실해 보이는 타나카 마사히로(田中将大)도 5위에 오르며(투수만 놓고 보면 놀랍게도 1위다), 지금까지 있었던 높은 평가를 그대로 반영하고 있다.

 

 이어서, 상위권 선수들을 살펴보자면,


(3) 추신수

(4) 브라이언 맥캔(Brian McCann)

(5) 타나카 마사히로

(6) 마이크 나폴리(Mike Napoli)

(7) 어빈 산타나(Ervin Santana)

(8) 우발도 히메네즈(Ubaldo Jimenez)

(9) 맷 가르자(Matt Garza)

(10) 넬슨 크루즈(Nelson Cruz)

 

 이 카를로스 벨트란(Carlos Beltran)이 11위, 쿠로다 히로키(黒田博樹)가 12위, 커티스 그랜더슨(Curtis Granderson)이 13위에 올라 있다.

 

 ■4할 2푼 3리라는 압도적인 출루율

 이 중 나의 눈길을 끈 것은 추신수가 높은 평가를 받은 점이다. 스피드와 파워 양면을 고루 갖췄고, 최근 실력이 두드러지게 향상되었다는 정도는 알고 있었지만, FA 선수 전체 3위의 평가를 받은 것은 의외였다.

 

 한국 출신의 추신수는 82년 7월에 태어나 현재 31세이다. 좌타 외야수이고, 2012년 12월,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에서 신시내티 레즈로 이적했다.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함께 한 삼각 트레이드의 결과였다. 2013년 성적은 매우 흥미롭다. 타율 .285 / 출루율 .423 / 장타율 .462 / 21홈런 / 20도루.

 

 20홈런-20도루도 1번 타자로서는 훌륭한 성적이지만, 이것보다 눈을 끄는 기록은 높은 출루율이다. 2004년 이치로(イチロー)가 한 시즌에 262안타의 위업을 달성했던 때에도 출루율은 .414였다. 이를 생각하면 이 기록은 대단한 것이라 말할 수밖에 없다.

 

 ■리그 2위의 볼넷, 1위의 사구로 출루한다

 

 사실, 2013년 추신수의 출루율은 내셔널리그 2위였다. (1위는 같은 팀 동료인 조이 보토(Joey Votto)의 .435) 이 기록을 만들 수 있었던 원동력은 역시 많은 사사구였다. 162안타 / 112볼넷 / 26사구(死球, 몸에 맞는 볼). 볼넷은 리그 2위고, (1위는 135개의 보토) 사구는 리그 1위다. 투수에게 많은 공을 던지게 하는 점에서는 워싱턴 내셔널스의 제이슨 워스(Jayson Werth)와 쌍벽을 이룬다고 할 수 있다.

 

 한 시즌 동안 가장 많은 사구 기록은 1896년 휴이 제닝스(Hughie Jennings)의 51개다. '아, 오리올스의 그 선수?'라고 생각했다면, 맞다.

 1890년대 오리올스(내셔널 리그)는 실력도 좋았지만, 반칙의 끝을 보여준 팀으로도 알려졌다. 3루수 존 맥그로(John McGraw)는 상대 주자가 태그업할 때마다 반드시 주자의 벨트를 잡아당겼다. 좌익수 조 켈리(Joe Kelley)는 길게 자란 잔디에 공을 숨겼고, 이것을 이용해서 상대 주자를 잡았다. 말하자면 '이기기만 하면 되잖아?'하는 생각이 팀 안에 침투해 있었다.

 

 이런 팀 안에서 가장 공격적이었던 제닝스의 사구 개수는 자연스럽게 많아졌다. 공은 항상 제닝스를 향해 날아왔다. 머리에 투구를 맞고도 끝까지 시합했고, 시합이 끝난 뒤 졸도해서 3일 동안 입원한 일도 있었다. 1895년 32개, 96년 51개, 97년 46개, 98년 46개로 이어지는 사구 숫자는 제닝스가 상대의 표적이 되었다는 점을 증명한다.

 

 ■'선구안, 주력, 장타력'으로 메이저 리그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까

 

 20세기 이후의 근대야구에서는 론 헌트(Ron Hunt)가 '사구의 사나이'였다. 1968년부터 74년까지 7년 연속 내셔널리그 사구왕(한 시즌당 사구 수는 대체로 24~26개 사이였다)을 기록한 것도 대단하지만, 71년에 기록한 50개는 근대야구에서는 단연 두드러진다. '나는 야구에 내 몸을 바쳤다'는 말을 해왔던 헌트의 통산 사구 수는 74년 당시 최다인 243개(12시즌)이다. 이 기록은 이후에 돈 베일러(Don Baylor, 267개 / 19시즌)와 크레이그 비지오(Craig Biggio, 285개 / 20시즌)에 의해 깨졌지만, 이 두 선수는 선수로서 활약한 기간이 헌트보다 훨씬 더 길었다.

 

 추신수는 제닝스나 헌트의 계보를 잇게 될 것인가. 2013년 4월 한 달 동안 10개의 사구를 기록했을 때에는 '새로운 사구왕'이 될 것이라는 예감이 머릿속을 스쳤지만, (5월, 6월에도 각각 5개씩 기록) 7월 이후로는 총 6개의 사구를 기록하는 데 그쳤다. 현역 선수들만 놓고 봐도 추신수의 통산 사구 수(81개)는 26위이고, 통산 볼넷 수(449개)는 66위에 올라 있다. 이를 보면 그의 경우에는 균형 잡힌 '선구안, 주력, 장타력'이 세일즈 포인트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 좌투수 상대로 약한 점(2013년에는 181타수 동안 타율 .215)을 극복하면 앞으로 5~6년은 메이저리그 최전선에서 활약할 수 있지 않을까.

Posted by glea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원문 : http://www.daily.co.jp/newsflash/baseball/2013/11/03/2p_0006470453.shtml


라쿠텐 호시노 감독의 일문일답 '정말 최고'


 - 구장이 엄청난 열기에 휩싸여 있었습니다.

  "봄부터 와 주지 (웃음). 추위 속에서, 정말로 우리 선수는 12 구단 중에서 제일 힘든 와중에, 이 도호쿠에 일본 시리즈 우승이라는 선물을 해 주었습니다."


 - 감독님에게도 첫 일본 시리즈 우승입니다.

 "뭐, 내가 어떻든 아무 상관 없지만, 창단 9년 만에 시리즈 우승을 했는데, 이건 정말로 선수 덕분입니다. 내 쓴소리를 잘 버텨냈습니다. 팬분들도 버텨내 주세요."


 - 선수에게 어떤 말을 하고 싶습니까?

 "정말 지금은 어떤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네. 정말 마지막까지 어떻게 될까 하는 마음으로 보았지, 강호 자이언츠니까, 아무래도 저력을 가지고 있으니까. 정말 마지막 스윙을 보기까지, 내 눈을 의심하고 있었으니깐. 뭐 타나카(田中将大)를 믿지 못했다는 말은 아니지만, 어제 같은 일도 있었고. 인생은 정말 무슨 일이 일어날지 모르는 일이네."


 - 요미우리를 누르고 시리즈를 차지했습니다.

 "또 단기전의 왕인 자이언츠를 간신히, 1승 차이로 이겼어요. 하지만 아직 우리는 자이언츠보단 힘이 떨어집니다. 하지만 올해는 선수들이 해냈습니다. 정말 마음을 하나로 모아, 이 7연전을 머리를 숙이고, 필사적으로 물고 늘어지며 마지막의 마지막까지 싸워주었습니다. 여러 한 번 더,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내 주십시오."


 - 마지막으로 경기장을 가득 채워준 팬에게 한마디.

 "아, 벌써 세 번이나 메시지를 전할 기회가 있었으니까요. 그때 할 말은 다 했습니다만. 그래도 역시 제가 취임할 때, 그 대지진으로 고생하신 여러분을 보면서, 여러분께 힘이 되어주기 위해선 시리즈를 우승하는 방법뿐이라고 믿고, 이 3년 동안 싸워왔습니다. 다시 한 번 대지진 피해자 여러분, 고생 많으십니다. 아주 조금이나마, 여러분의 눈물을 닦아주었으면 하는 생각을 항상 했습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gleam☆

댓글을 달아 주세요